친구에게
친구에게
박경배
우린 아직 그날의 아픔을 기억하고 있단다...친구야!